자유 게시판

[일상]

  • 2019.10.19 07:31
  • 조회수59

앤은 오늘도 식사를 하면서 생각에잠겼다. 포크로 북북 찢다가방금 사냥한 인간을봐라봤다. 요즘은 소원을 안하고 당일치기로 하고있었다. 피묻은 얼굴을 대충 닦아냈다. 뒤에서 솔이 잔소리하기시작했기에 귀를막으며 다시 포크로  입을가져다댔다. 역시.맛있다환상적인 고기의 맛. 이번제물은 눈이 참 이뻤더랬다...그래서 눈을 갈라 먹을까.고민하다가접었다. 보관하는게 더이쁠거같았다. 눈을 푹하고 꺼내들고 안광이죽은 눈을봐라봤다. 미지의 색이다. 아름답기까지한다. 이쁜병에 담고싶다.



#일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자유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