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일상]

  • 2019.10.18 00:03
  • 조회수63

앤은  이른아침부터 또 사냥했다. 스스로 체감하기에도 무척이나 배려없다고 생각했다.그냥 잡아끌어서 머릴잡아뜯었으니 신사적이진못했다. 위대가리들이 넘어갈사안이아니라는걸 아니까 더 불을키며 사냥하게되더라. 피묻은 손을 흘끔봐라봤다. 짧은손가락과 안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보송보송 솜털의 어린애의것이니.  전투적으로 사냥했던 시절로 돌아온거같다. 사람들과 더 놀고싶다. 피를 원하며 굶주린 괴물은 우정이좋았다. 눈물이 방울방울 떨어진다.이래도 좋아해달라는건 욕심같았다.


#일상

댓글 2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알림
  • 작성자 2019.10.18 01:08
    @타일러Tyler (손을 황급히 마법으로 씼는다)....사냥 좀했어
  • 2019.10.18 00:32
    [타일러] (불쑥 뒤에서 나타나더니) 예전에 술이랑 고기를 줬던...? 뭐야 손이 왜이래?

자유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