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공모전] 제2부 브리크리덴의 수도 시장

  • 2019.09.29 01:46
  • 조회수201

 다음날 아침, 나는 씻고, 옷을 갈아 입은 다음, 밖으로 나갔다. 


 "노인, 잠시 밖에 나갔다 올게요."


 내가 말했다.


 "할아버지라 부르게."


 노인이 말했다.


 나는 노인의 말에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다녀오겠습니다, 할아버지."


 "오냐."


 할아버지가 말했다.


 숙소 밖으로 나가자 나는 기분이 상쾌하고 좋아졌다. 뭔가..... 나에게 기분이 좋은 일이 생긴 듯 말이다. 



 브리크리덴은 생각보다 참 좋은 나라 인 것 같았다. 공기도 맑고, 환경도 좋고, 기쁘게 뛰어노는 아이들이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저번에 생각 했던 것 처럼 이곳이 전쟁이 나면 어떻게 될지도 대충 모습들이 보였다. 아이들은 모두 피범벅이 되어 죽고, 하늘은 뿌옇고 오염된 공기..... 환경은 동물과 생물들이 죽고, 오염이 되는 것 등등이 보였다. 이곳은 제발이라도 전쟁 같은 것이 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나는 브리크리덴의 주변 마을을 걷고 있었다. 아, 우선 아침을 먹어야 하니 시장부터 가야겠다고 생각 했다. 마을에 있는 큰 시장으로 갔다. 브리크리덴의 시장도 좋아 보였다. 사람들도 밝고, 친절 하고.... 정말 좋은 곳 이였다. 나는 시장에있는 고기국밥 집으로 가서 순대국밥을 먹었다. 


 "....오, 맛있다....."


 내가 말했다.


 순대국밥의 순대가 특이하게 생겼는데도 맛도 있었다. 이렇게 맛있는 순대는 처음 먹어보고 말이다.


 나는 밥을 다 먹고 계산을 한 뒤, 시장을 더 둘러 보았다.


 "이 개새ㄲ가!!! 어디서 남의 걸 훔쳐!!!!!!!!"


 내 눈에 어떤 한 아저씨가 욕하면서 가난해 보이는 남자아이를 발로 때리는 장면이 보였다.


 "한번만 봐주십쇼..! 저 이 약 없으면 제 어머이 죽습다..!!"


 가난한 아이가 말했다.


 그러자 그 아저씨가 자신의 주머니에서 칼을 꺼내며 말했다.


 "이 새ㄲ.. 손모가지를 짤라버리겠다!!!!!"


 아저씨가 가난한 아이의 손을 잡고 그 아이의 손을 베려고 하자, 나는 마법의 봉을 들고 그 칼을 향해 마법을 쐈다. 그러자 칼은 절로 날아가고, 그 아저씨는 나를 째려 보며 말했다.


 "니 놈은 또 뭐냐!!!!"


 "이런 씨ㅂ 새ㄲ가... 그렇다고 저 아이를 후려 패면 되나!"


 내가 말했다.


 아저씨는 나를 눈 크게 뜨고 말했다.


 "이런 씨ㅂ 새ㄲ?? 하... 너 다시한번 말해봐라."


 "씨ㅂ 새ㄲ."


 "허... 니 지금 나한테 뒤지려고 진짜...."


 "날 뒤지게 할려면 뒤지게 해보세요~~ 이런 씨ㅂ 놈아~!!!"


 아저씨는 다시 칼을 주워서 나에게 들이닥쳤다. 그러자 나는 마법의 봉을 들고 그 아저씨의 명치를 향해 마법을 쐈다.


 "커억!!!!!!!"


 아저씨는 쓰러졌다.


 "야, 어디 감히 마법사에게 까불어, 엉? 니 또라ㅇ 구만?!"


 나는 아저씨의 머리채를 잡으며 말했다.


 "누, 누나... 그만하요.."


 가난한 아이가 내 옷을 잡으며 말했다.


 "제, 제가 이 아찌의 약을 훔쳐서 그랬습돠.. 제가 잘못해서 이니 그만하요..."


 가난한 아이가 말했다.


 나는 이 아저씨의 잡은 머리채 쪽의 손을 피고 아저씨에게 말했다.


 "야, 이거 얼마야."


 "....100만원.."


 "더 뒤질거구먼?!"


 ".........5500원.."


 나는 5500원의 돈을 아저씨에게 던지고 가난한 아이의 손을 잡으며 말했다.


 "아가야, 니 엄마 많이 아파?"


 "네, 곧 죽을 것 같습돠.."


 가난한 아이는 울먹이면서 말했다.


 "아가야, 너가 제일 잘하는 건 뭐니??"


 "제가 잘하는 거여? ......요리... 입니다?!"


 나는 가난한 아이에게 50000원 짜리 돈을 주며 말했다.


 "이걸로 요리 재료들 사서 이 시장에서 돈을 벌어봐."


 ".......흑...... 정말 감사합돠, 누나.... 흑......"


 가난한 아이는 감동을 먹어 눈물을 흘리고, 아까부터 이 장면들을 구경하던 주변 사람들이 나에게 박수를 보냈다.


 "경찰 좀 불러주세요, 이 새ㄲ 좀 감옥에 쳐 넣게. 아까 본 사람 중 한명이 경찰에게 자세히 말해주세요~!"


 내가 말했다.


 나는 이 주변을 벗어나 걸었다. 생각해보니, 이 나라에도 저런 애들이 있었나 보다. 그리고, 저렇게 남을 막 때리는 사람들도 있고 말이다.


 -2부 마침-


#아르노셀글

#디아르노셀

#공모전

댓글 40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알림
  • 작성자 2019.09.29 03:54
    @긴린  그래, 다음주에 내가 만나러 갈게ㅜㅜ
  • 2019.09.29 03:54
    잘가... 만나서 반가웠어
  • 작성자 2019.09.29 03:53
    @긴린  난 숙소가서 휴식을 취해야 할것같아ㅜㅜ
  • 2019.09.29 03:52
    이거랑 우리 뭐할까 돌아가면?
  • 작성자 2019.09.29 03:52
    @긴린 좋겠네!!ㅎㅎ
  • 2019.09.29 03:36
    여자들이 좋아한다고 들었어.
  • 작성자 2019.09.29 03:35
    @긴린  오~~!! 조아조아~~!!
  • 2019.09.29 03:33
    카페나 디저트 카페가자
  • 작성자 2019.09.29 03:29
    @긴린 그랭~~ㅎㅎ
  • 2019.09.29 03:29
    웅웅 놀러와. 맛집소개해줄게
  • 작성자 2019.09.29 03:28
    @긴린  엉.....ㅎㅎ 작별은 무슨.....
  • 2019.09.29 03:28
    작별인사하는줄..
  • 작성자 2019.09.29 03:27
    @긴린  응?
  • 2019.09.29 03:26
    어디 가?
  • 작성자 2019.09.29 03:25
    @긴린  내가 나중에 너희 위브릴로 널 만나러 갈게
  • 2019.09.29 03:25
    음 난.....오렌지맛. ( 한입에 속속)

자유 게시판